고흐를 만나다

by 소호랑 posted Jun 25, 2015

나는 명화나 화가들에 대해 무지하다.

피카소, 미켈란젤로, 렘브란트...고흐....

이미 이 세상을 떠났지만 여전히 존재하는 그들에 대해 궁금하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그러다가...고흐의 그림 하나를 보게 되었다.


bedroom.png


뭔가 분명 남의 방인데...꼭 내 방 같은 기분도 들고..

좁고 가난한 방 같은데도...뭔가 넉넉하고 행복한 기분이 드는 거다.

고흐의 실제 삶이 어땠는지 모르는 사람은...

분명 이 그림을 그린 사람은 참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일거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고흐가 아주 많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하루를 살피다

오늘만이 가지는 의미를 기록하다.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하루 힐링 (치유의 힘) 고양이를 보고있을 때, 화장품을 지를 때, 민트색 물건을 볼 때, 김치김밥을 싸먹을 때, 원피스를 지를 때, 자수를 완성할 때, 한우를 구워먹을 때, 그리는 캐릭... file 소호랑 2013.03.26
하루 흐미 식겁했네... 카운터가 이상해서 이리저리 테스트해보다가 홈페이지가 걍 맛가버려서 오늘 하루 내내 페이지가 열리지 않았다. 아.... 식겁했다. 도대처 어디서 어떻게 잘못된 ... 소호랑 2013.03.29
하루 휴식 끝! 휴식이 끝났다! 내일부터는 또 열심히 달려야 한다! 매일 매일 배우는 것을 열심히 소화해야지. 많이 배워먹어야지!! 꼭꼭꼭 씹어듣고...씹어보고...씹어 삼켜서.... 소호랑 2015.08.31
하루 화이트데이!! 쵸콜렛 받아따 화이트데이엔 왜 사탕을 주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ㅡ..ㅡ 쵸콜렛이 좋단말이지~ 당구리가 사온 쵸콜렛..우왕...가까이보니 금까지박혀있다!!!!! file 소호랑 2012.03.15
하루 홀랑 날아가버릴 뻔한 홈페이지 나는 정말 아무짓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어제 하룻동안 홈페이지가 몇달 전으로 돌아가버린것이다. 애먹고 애먹었다... 호스팅업체가 처음엔 어쩔수 없다는 식... 소호랑 2013.04.26
하루 호뢍탱구 티셔츠 내 캐릭터를 그려 넣은 티셔츠를 하나 만들어 보았다. 그릴 때 정말 진하게 그리지 않으면 한번 세탁하고 나서 색이 확 빠져버린다. 당구리는 ㅡ..ㅡ 진짜 티셔... file 소호랑 2013.08.31
하루 헛텃한 마음에... 아...짱난다. 나의 소중한 식사시간을 겁나 맛없는 걸로 채우고야 말았다. 아놔...난 오로시 돈까스를 먹고 싶었다규!!! 근데...간장만 나는 물냉반 고추가루맛 ... file 소호랑 2013.10.10
하루 한글과 놀다. 한글에는 숨어 있는 표정이 많다. file 소호랑 2015.06.05
하루 한강의 석양 출퇴근 전철안에서 해지는 저녁 노을을 찍다. file 소호랑 2013.09.15
생각 한 방울의 눈물 짦막한 이야기를 읽다가 눈물이 났다. 아주 오래된 이야기..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작가의 짧은 이야기.. 시간이 얼마가 지났든... 그 이야기의 길이야 어떻든...... 소호랑 2016.01.18
하루 하루의 시작 출근 길, 하루의 시작을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과 프레즐 한 개로 시작하는 나는 참 '팔자가 좋다' 싶다. (내 또래 여자 친구들은 벌써 애 1~2이 딸린 엄마가 ... file 소호랑 2013.08.27
하루 피로... 2010/11/19 피곤함이 좀 무거워지는 시점이다. 별로 한것도 없이 이런다. 소호랑 2012.07.03
하루 펜이 부서지다. 오 나무아비타블! 타블렛 펜을 부서먹었다. 아흑... 그냥 지저분해진 타블렛 펜대를 닦으려고 했을 뿐인데 뭐가 죽~~~ 늘어나면서 내장이 쏟아졌다. 많이 본 녹색... file 소호랑 2013.03.12
하루 퍼플데이 secret 소호랑 2014.01.25
하루 투표하는 날 2010/06/02 이사하는 날이다... 그리고 투표하는 날이다... 오호호 투표도 좀처럼 하지 않던 나지만...앞으로는 투표를 하기로 했다. 뭔가 바뀌길 바란다면..나부터 바꾸려는... 소호랑 2012.07.03
생각 통증 아침부터 통증이 두 개나 생겼다. 일하기 싫통... 회사가기 싫통..... 으으...진짜 아프다... 소호랑 2013.05.14
하루 키키키키키....킥 ㅡ..ㅡ 웃는 소리가 아니다.. 드뎌..드뎌..내가 승용차 밧데리를 방전시켜버렸다. 냐하하하하하하.... 엄마 마중가야하는데....아주 굿타이밍에 차가 키키키킥..... 소호랑 2015.03.22
하루 큰 조카가 일냈다고? 우리집 큰 조카는 태어날 때부터 참 얌전했다. 남자 아이인데도 늘 말수가 적어서 함께 이야기할 일도 많지 않았다. 어렷을 적부터 유독 내성적이어서... 이 녀석... 소호랑 2013.08.23
하루 큰 올케의 선물: 우리집 요리사! 2009/09/15 우리집 주방에 요리사가 두명이나 들어왔다! 마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나오는 유모 같은 캐릭터. 서로 닮은 듯 서로 다른 이 두 캐릭터 정말 너무너무 맘... file 소호랑 2012.07.03
하루 "넌 네가 늙은 줄 알지? 아직 젊거덩?" 이 말을 듣고선 난 아무말도 할 수가 없었다. 나도 모르게 나태해지고... 현실에 안주하며 점점 느려지던 내 '심장'에 전... 소호랑 2013.11.04
하루 콘티를 짜다. 글로는 어찌되었건 써내려갈 수 있는 이야기를 만화 콘티로 옮기려하니 숨이 턱 막힌다. 아~~~ 욕심만 많은건지.. 생각처럼 표현할 수 없다. 아...빡씨다. 소호랑 2012.09.27
하루 캐릭터 디자이너 소호랑입니다. 24살의 나에게 다가와 처음으로'동심'을 알게 해 준 '토토로' 우리가 '캐릭터'를 낳을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준 '왕언니' 세상에 사탕보다 더 달콤한 '캐릭터'를 ... file 소호랑 2013.08.29
하루 출렁출렁 착시효과 만들기 2009/12/10 [예제] 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 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으으후루꾸꾸후... 소호랑 2012.07.03
하루 최강 나루토 2011/02/26 처음은 나루토를 가볍게 생각하고 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야기가 더욱 더 깊어질수록 그 끝도 없는 매력의 블랙홀은 나를 삼켜버렸다. 많이도 웃고, 또 많이도... file 소호랑 2012.07.03
하루 체중계는... 체중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에휴~ 소호랑 2014.06.24
하루 첫번째 출판. 어제 조카가 그리던 '개'가 아른거렸다.순식간에 책 한권이 만들어 졌다. 아하하하하 -LM- Little Mom :작은 엄마;;; file 소호랑 2014.03.11
하루 첫번째 일러스트 완성 시간 쳐들여서 그리는 일러스트... 드디어 첫작품이 마지막 컴펌을 끝냈다. 공식적인 일러스트레이터로서는 처음이기 때문에.. 스스로는 기념적인 날이다. 나는..... 소호랑 2013.01.31
생각 철들지 못하는 어른? 나는 게임캐릭터디자이너다. 직업상 게임을 많이 접하게 된다. 출근길 지하철에 타기가 무섭게 꺼내드는 닌텐도 3DS. 요즘은 새로 나온지 얼마 안된 포켓몬Y를 즐... 소호랑 2013.10.16
생각 짧은 노력, 급한 기대. 그리고 한땀 한땀의 정신. 당구리와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오늘의 옷차림은 좀 과감하게 미니 반바지. 3일전부터 시작한 1시간 걷기 운동이 웬지나를 더욱 명랑하게 만든다. ... 소호랑 2012.06.05
생각 진솔함의 기록 중국의 옛날 이야기를 읽다가 옛날 이야기치곤 너무 처량하고 슬펐던지라 어느 새 눈물이 꼬물꼬물 흘러나오고 있었다. 이야기를 다 읽은 후.. 이 책을 엮은 작가... 소호랑 2014.12.2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OHORANG's place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