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가 사는 화분

by 소호랑 posted May 30, 2015

아침 나절..

메마른 화분에 물을 한 대야씩 주고..

오랫만에 나무들과 대면했다.

요즘...그닥 신경을 못 써줘서인지..화분에 자란 풀들이 수북했다.

"니들은 이 높은 곳까지 어찌와서 뿌리를 내렸노?"

우리집이 27층이나 되다 보니..

이 곳에서도 봄을 싹튀우는 녀석들이 너무나 장해 보인다.

ㅡ..ㅡ 너무 다 뽑아버리면 나무들도 심심할 듯해서..

몇몇 녀석들을 쑥쑥 뽑아 버렸다. 


고무 나뭇잎은 넙적해서 먼지가 쌓여 있었다.

에효...나무를 붙잡고 적당히 흔들어댔지만...

ㅡ..ㅡ 먼지가 잘 안떨어진다.

나무의 일부가 되어버린 것 같다. 

화분아래 떨어져 있는 오랜 낙엽이 눈에 거슬려서

낙엽을 버리려고 슬쩍 들어올린 순간...

반들거리고 길죽한 것이 스윽~ 땅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순간....놀래서...걸죽한 비명을 질러댔다.

'윽!! 지...징그런 지렁이다!!'

첨엔...내가 싫어하는 생물이라...소름이 돋았지만..

잠시...생각을 해보니...

유독 그 화분에 풀들이 가득한 이유를 알듯 했다.

하하하... 지렁이가 사는 화분이라니...

이 얼마나 건강한 땅이란 증거던가....

녀석이 여기서 얼마나  버틴건지...

작년에 갈아준 화분이였는데....추운 겨울...베란다에서 지냈을 텐데..

어떻게 저렇게 살아 있는건지...정말 신기하지만....

마음 한켠으론 고마웠다....

어쩐지...싹이 나서 못먹을 감자를 화분위에 그냥 올려놨는데...

꽃을 피울 기세로 자라는 거다.

심하게 건강한 땅인가보다...


그 옆에 있는 가장 큰...해피트리 화분을 보았다.

ㅡ..ㅡ 겁나 사막......빠삭빠삭 쪼개질 것 같은 건조함..

"얘는 똑같이 물을 주는데도 왜 이렇게 건조하지?"

생각해보니....해피트리는 너무 키가 커서...자기의 화분에 그늘을 만들지 못한다.

다른 나무들은 키도 작고....

얇은 가지들이 많이 올라와서 자체적으로 그늘을 만들고 있어서

수분유지가 잘되는 것 같아 보였다.


ㅡ..ㅡ 난 사악한 인간이다.

고무나뭇잎의 건강한 잎사귀를 가위로 싹뚝싹뚝 잘라서...

해피트리의 화분에 넣어 그늘을 만들었다.

고무나무는 흰 피를 뚝뚝 떨구며...

나를 향해 원망의 향기를 뿜어 댄다.


새삼...나무에게 목소리가 없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하루를 살피다

오늘만이 가지는 의미를 기록하다.

List of Articles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생각 고흐를 만나다 나는 명화나 화가들에 대해 무지하다. 피카소, 미켈란젤로, 렘브란트...고흐.... 이미 이 세상을 떠났지만 여전히 존재하는 그들에 대해 궁금하다고 생각해 본 적... file 소호랑 2015.06.25
하루 니 그림은 맛있어 보여~ " 니 그림은 맛있어 보여!" 컬러링북을 위해 만든 새시안을 꺼내 보여주자, 쩡은 언니가 말해준 말이다. 음...역시 배우라 그런지 표현법도 색다르다... 맛있다... file 소호랑 2015.06.22
하루 한글과 놀다. 한글에는 숨어 있는 표정이 많다. file 소호랑 2015.06.05
하루 지렁이가 사는 화분 아침 나절.. 메마른 화분에 물을 한 대야씩 주고.. 오랫만에 나무들과 대면했다. 요즘...그닥 신경을 못 써줘서인지..화분에 자란 풀들이 수북했다. "니들은 이 ... 소호랑 2015.05.30
생각 관찰하다 '관찰'이 중요하다. 그림을 그릴 때도.. 명암, 투시, 형태감에 대한 스킬을 '뇌'에게 묻지 말아야 한다. '뇌'의 의견 따윈 중요치 않다. 그저 눈에 보이는 대로..... 소호랑 2015.04.03
생각 Hand drawing 내 이상적인 직업은 무엇인가? 10여 년 정도 게임쪽 일을 해오면서 즐거웠는데.... 요즘 내 그림에 싫증이 나버린 걸까... 감당 안될 정도의 큰 회의감이 밀려온... 소호랑 2015.03.31
운전 약속장소까지 붕붕~ 언니랑 M카페에서 만나기로 했다. 오늘 만나는 이유는 자수천을 나눠주기 위해서라서 갖고 갈 짐이 좀 있다. 으싸! 자동차 밧데리 방전시키고 나서....처음으로 ... 소호랑 2015.03.31
하루 키키키키키....킥 ㅡ..ㅡ 웃는 소리가 아니다.. 드뎌..드뎌..내가 승용차 밧데리를 방전시켜버렸다. 냐하하하하하하.... 엄마 마중가야하는데....아주 굿타이밍에 차가 키키키킥..... 소호랑 2015.03.22
하루 Break Time 어학원을 다닌지 2달 반만에 또 한번 난관이 찾아왔다. 요즘 대학생들은 학창시절에 하도 빡세게 공부를 해서 그런지 아는 단어도 많고 발음 또한 좋구나. 나처럼... 소호랑 2015.03.18
생각 과정을 남기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그릴 때면 항상 틀린 선은 지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틀린 선은 내 실력의 부족함의 증거이기에.. 챙피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 ... 소호랑 2015.03.03
생각 그림 그리는 방법 이 나이가 되어서 '그림 그리는 방법'을 다시 배우고 있다. '내 그림 그리는 방법'이 틀렸다는 것은 좀 충격이였다. 잠시 동안, 내가 해야할 공부가 너무 많다는... file 소호랑 2015.03.03
하루 내가 모르는 사람으로부터의 선물 두통이 생길 만큼 골치아픈 하루였다. 지친 몸으로 밤 11시 넘어서야 겨우 집에 도착했는데.. 택배가 하나 와 있었다. ㅡ..ㅡ 최근 주문한 것이 없는데...웬 물건... 소호랑 2015.02.26
하루 2015년 목표 secret 소호랑 2015.02.03
하루 시간이 달리다 요즘 한가지에만 꽂혀 있다 보니 시간이 얼마나 지난지도 몰고 있었다. 일기를 쓴지도 벌써 11일이나 지난 후라니... 시간이 미친듯이 달린다. 그래도 요 몇년 동... 1 소호랑 2015.01.18
하루 놀이 색으로 놀아 본다는 것이 좀 생소하지만... 놀이란 것은 역시 재미가 있다. 몸이 바쁠수록...시간이 없을수록... 짧은 시간이라도 색과 놀아야 한다. file 소호랑 2015.01.07
생각 떨리다 떨었다. 고입시험이였던가...대입시험이였던가... 아주 오랫만에 또 다시 이런 기분을 느껴본 게 언제던가.. 겁나 떨렸다. 오늘 아주 오랫만에...어학원 수업을 ... 소호랑 2015.01.05
생각 손으로 그림을 알아가다 그림을 그리며 돈을 벌고 산지 15년이 되어 가는데.. 정작..'그림'이 가지는 의미조차도 모르고 사는 걸 깨달았다. 정말 '그림을 그린다'는 건 뭘까... 정말 '그... file 소호랑 2015.01.05
하루 새벽을 여는 준비 새벽 5에 기상한지도 꽤 오래 되었다. 내일부터는 다시 새벽기상을 해야 한다. 많이 익숙치 않아 피곤하겠지만... 그래도 기분은 들뜬다. 오랫만에 다시 한번 느... 소호랑 2015.01.04
하루 Inhee's Free 카페에서 노닥거리며 낙서질... 화방에서 찾아낸 새로운 잉크색들을 테스트하기위해 그려봄. 주제는 Inhee. 안닮았다. ㅎㅎㅎ 나름 미화해 본..Inhee. 음...역시... file 소호랑 2015.01.03
하루 새해맞이 2015년 1월 1일부터 꽉 채우는 중이다. 꼭 대단한 일을 하는 것은 아닐지라도.. 무엇이든간에 열심히 빠져서 집중할 수 있는 순간들이 즐겁다. 올 한해...매우 흥... 소호랑 2015.01.01
생각 진솔함의 기록 중국의 옛날 이야기를 읽다가 옛날 이야기치곤 너무 처량하고 슬펐던지라 어느 새 눈물이 꼬물꼬물 흘러나오고 있었다. 이야기를 다 읽은 후.. 이 책을 엮은 작가... 소호랑 2014.12.21
생각 신념을 세우다. 12년 동안 척추처럼 내 꿈을 지탱해 오던 하나의 꿈이 멀어져 간다. 꿈은 그대로...그 길위를 달려가고 있지만.. 나는 서서히 속도를 늦추어.... 다른 곳을 바라 ... 소호랑 2014.12.19
하루 내 냄새를 찾으려 하다. 요즘 큰 고민거리 중에 하나는 '새치인 듯 새치 아닌 새치 같은' 흰머리다. 아직 내 나이도 흰머리라 인정하기엔 젊은 것 같지만.. 실제로 늘어나고 있는 흰머리... 2 소호랑 2014.12.18
하루 게임을 즐기는 아버지 전철안에서 유독 스마트폰에 집중하고 계시는 여느 댁 아버지를 목격했다. 무엇을 하시나 봤더니... 게임이였다. 계속 장애물을 피해서 가장 멀리가는 게임인 모... file 소호랑 2014.12.16
생각 내안의 코어를 만나라. secret 소호랑 2014.12.05
생각 영어식 대화 secret 소호랑 2014.12.05
하루 영어 레벨테스트 secret 소호랑 2014.12.05
하루 멍...하니 조금 멍하니 잠시 앉아 있다. 가끔 해야할 일이 많거나.. 하고 싶은 일이 많을 때.. 잠시 멍하니... 아무생각도 하지 않는 것이 좋을 때가 있다. file 소호랑 2014.11.05
하루 외로움을 달래는 맛 어렸을 적...항상 혼자 집에 남겨지기 일쑤였다. 하루 종일 혼자 있을 나를 위해 엄마가 특별히 해주는 선물이 있었다. '꽃쟁반 개떡' 커다란 모란 꽃이 그려져 ... file 소호랑 2014.11.02
하루 아버지의 자리 항상 변함없이 기다리고 걱정하고 아끼고 지켜주려는 그 마음이 항상 머물러 있는 자리.. 소호랑 2014.11.0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OHORANG's place 로그인 :)